글쓴이
석장동암각화 석장동암각화 file
id: 경주이야기
7715 2009-06-10 23:43
암각화란 바위나 동굴의 벽면에 기호나 물건의 모양을 새겨 놓은 그림을 이른다. 이 암각화는 경주 평야를 가로지르는 두 하천이 만나는 곳의 북쪽 바위벽에 그려진 것이다. 선사시대의 것으로 추측되는 이 그림은 강물에서 약...  
김유신장군묘 김유신장군묘 file
id: 경주이야기
8239 2009-06-15 23:45
경주 송화산 동쪽 구릉 위에 자리잡고 있는 신라 장군 김유신의 무덤이다. 김유신(595∼673)은 삼국통일에 중심 역할을 한 사람으로, 김춘추(후에 태종무열왕)와 혈연관계를 맺으며 정치적 발판을 마련하였고, 여러전투와 내란에서 큰...  
태종무열왕릉 태종무열왕릉 file
id: 경주이야기
12130 2009-06-10 23:44
신라 제29대 무열왕(재위 654∼661)의 무덤으로, 경주 시가지 서쪽의 선도산 동쪽 구릉에 있는 5기의 큰 무덤 가운데 가장 아래쪽에 있다. 무열왕은 진덕여왕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오른 최초의 진골 출신 왕으로, 본명은 김춘추...  
서악리고분군 서악리고분군 file
id: 경주이야기
12970 2009-06-10 23:45
경주 서악동 무열왕릉 바로 뒷편의 구릉에 분포하는 4개의 대형 무덤을 가리킨다. 이곳의 무덤들은 경주분지의 대형 무덤과 비슷한 형태로 둥글게 흙을 쌓아올린 원형 봉토무덤이다. 아직 발굴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아 내부구조 ...  
헌안왕릉 헌안왕릉 file
id: 경주이야기
8493 2009-06-10 23:46
신라 제49대 헌안왕(재위 875∼886)의 무덤이다. 헌강왕은 왕위에 있는 동안 태평성대를 이루었는데, 거리마다 노랫소리가 끊이지 않았고 일본왕이 황금을 바칠 정도였다고 한다. 높이 4.2m, 지름 15.3m의 둥근형태로 흙을 쌓은 원...  
문성왕릉 문성왕릉 file
id: 경주이야기
12270 2009-06-10 23:46
신라 25대 진지왕(재위 576∼579)과 46대 문성왕(재위 839∼857)이 같이 묻혀있는 무덤이다. 높이 5.5m, 지름 20.6m의 원형 봉토무덤으로 밑둘레에 자연석을 이용해 둘레돌을 둘렀으나 지금은 몇 개만이 남아있다. 내부는 굴식돌방무...  
진지왕릉 진지왕릉 file
id: 경주이야기
9045 2009-06-10 23:47
25대 진지왕은 진흥왕의 둘째아들로 형의 죽음으로 왕위에 오라 무열왕계의 시조가 되었다. 그러나 황음무도 즉 문란한 생활을 하였다 하여 4년 만에 불명예스럽게 폐위된다. 무열왕이 된 김춘추가 그의 손자이다. 신라 25대 진지...  
진흥왕릉 진흥왕릉 file
id: 경주이야기
9683 2009-06-10 23:48
신라 24대 진흥왕(재위 540∼576)의 무덤이다. 진흥왕은 지증왕의 손자로서 고구려가 점령하고 있던 한강유역을 빼앗아 삼국통일의 기초를 다졌다. 562년 대가야를 정복하여 낙동강 유역을 확보하였고, 함흥평야까지 진출하여 신라 ...  
서악리삼층석탑 서악리삼층석탑 file
id: 경주이야기
8958 2009-06-10 23:48
통일신라시대 모전탑 계열에 속하는 탑으로, 무열왕릉 동북쪽 비탈진 곳에 서 있다. 모전탑은 전탑(전탑:흙으로 구운 벽돌로 쌓은 탑)을 모방한 것으로, 돌을 벽돌 모양으로 다듬어 쌓아 올린 것을 이른다. 기단(基壇)은 주사위 ...  
서악서원 서악서원 file
id: 경주이야기
7497 2009-06-10 23:49
신라 삼국통일의 중심인물인 김유신 장군과 신라 학자인 최치원, 설총을 추모하기 위해 세운 서원이다. 조선 명종 때 문신인 이정(1512∼1571)이 경주부윤이라는 벼슬을 지낼 때 지방 유림과 뜻을 같이하여 명종 18년(1563)에 세...  
김양.김인문묘 김양.김인문묘 file
id: 경주이야기
11018 2009-06-10 23:50
무열왕릉과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마주 보고 있는 두 기의 고분이 있다. 큰 것이 김인문의 묘이고, 조금 작은것이 김양의 묘이다. 김인문은 무열왕의 둘째 아들 당나라에 머문 기간만 무려 22년 삼국통일을 전후하여 대당 ...  
효현리삼층석탑 효현리삼층석탑 file
id: 경주이야기
6129 2009-06-10 23:50
탑이 세워진 이 터는 신라 법흥왕이 죽기 전까지 승려로서 불도를 닦았다는 애공사(哀公寺)가 있었던 곳이라 전해오기도 하지만 주변이 논밭으로 변하여 사찰의 흔적은 찾을 수 없다. 탑은 2단의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  
법흥왕릉 법흥왕릉 file
id: 경주이야기
6311 2009-06-10 23:54
신라 23대 왕인 법흥왕(재위 514∼540)의 무덤이다. 법흥왕은 신라를 중앙집권적 고대국가 체제로 완성시킨 왕이다. 왕권강화를 위해 상대등과 병부를 설치하였고, 520년 율령을 반포하였다. 532년 금관가야와 합병하여 낙동강유역에...  
두대리마애석불입상 두대리마애석불입상 file
id: 경주이야기
8220 2009-06-10 23:55
경주 벽도산의 서쪽을 향한 바위에 삼존불(三尊佛)을 조각한 마애불(磨崖佛)이다. 이 불상은 가까운 곳에 있는 굴불사지 석불상(보물 제121호)의 양식을 그대로 계승하고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서방 극락세계를 다...  
서악리마애석불상 서악리마애석불상 file
id: 경주이야기
10204 2009-06-10 23:56
선도산 정상 가까이의 큰 암벽에 높이 7m나 되는 거구의 아미타여래입상을 본존불로 하여, 왼쪽에 관음보살상을, 오른쪽에 대세지보살상을 조각한 7세기 중엽의 삼존불상(三尊佛像)이다. 서방 극락세계를 다스린다는 의미를 지닌 아...  
박목월생가 박목월생가
id: 경주이야기
7030 2009-05-03 23:24
시인이나 작가들은 고유한 운율로 저마다의 정서를 표현한다. 시인 박목월 (1916~1978)은 "우리 고장에서는 오빠를 오라베라고 했다. 그 무 뚝뚝하고 왁살스러운 악센트로 오오라베 부르면 나는 앞이 칵 막히도록 좋았다" 라며 자신...  
금척리고분군 금척리고분군 file
id: 경주이야기
7604 2009-06-10 23:57
경주 근교 금척리 평지에 있는 신라의 무덤들로, 크고 작은 30여기의 무덤이 모여 있다. 아직 본격적인 조사는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1952년에 파괴된 무덤 2기를 조사하였다. 무덤 내부는 직사각형의 구덩이를 파고 덧널(곽)을 ...  
용명사지삼층석탑 용명리사지삼층석탑 file
id: 경주이야기
6463 2009-06-10 23:58
명장리삼층석탑’이라 하였던 점으로 미루어 ‘용명리사지탑’이라는 이름 역시 확실하지 않다. 석탑의 형태는 2단의 기단(基壇)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세운 모습이다. 기단은 각 면의 네 모서리와 가운데에 기둥 모양을 본떠 새...  
여근곡 여근곡 file
id: 경주이야기
10294 2009-06-10 23:59
선덕여왕의 총명함과 슬기로움을 전해주는 세가지 이야기가 있다. 그하나가 옥무곡에 매복해 이던 백제 병사들을 물리 쳤다는 이야기이다. 이야기에 나온 옥문곡은 산의 생김새가 여성의 음부와 비슷하다 하여 '여근곡'이라 불린...  
신선사마애불상군 신선사마애불상군 file
id: 경주이야기
8437 2009-06-11 00:00
경상북도 경주시 건천읍 단석산 중턱에 이르면 거대한 암벽이 ㄷ자 모양으로 높이 솟아 하나의 석실(石室)을 이루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여기에 인공적으로 지붕을 덮어서 석굴 법당을 만들었을 것으로 생각되는데, 바위면에는 ...